日부총리 이어 관방장관도 “한국에 강력 대응” 경고(종합)

(서울=뉴스1) 강민경 기자 = 아소 다로(麻生太郞)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한국 대법원으로부터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받은 일본제철(옛 신일철주금)의 자산이 압류되면 한국에 대응 조치를 취하겠다고 4일 밝혔다. 로이터통신에 따르면, 아소 부총리는 이날 각의(국무회의) 후 기자회견에서 이 사안과 관련된 질문을 받고 “한국의 자산 압류는 국제법에 위배되는

Related Posts